반응형

    점주가 자리를 비운 사이에 현금 100만 원을 훔친 사건이 있었죠.

    범인의 나이는 고작 9살 이었습니다. 만 10세 이하는 형사 책임을 물지 못하는데

    이 어린아이의 범법 행동도 놀랍지만 이를 대처하는 부모의 태도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금고사진
    텅빈금고

     

    현금 100만원 도둑사건의 전말

    10월 13일 만9세 A군이 잡화점에서 현금을 훔치는 CCTV 화면이 방송에 공개되었습니다.

    언론에 따르면 A군은 혼자서 가게에 들어와 어린이용 가방을 구매하고 나갔다고 합니다.

    부모 동행 없이 9살 남자아이가 무슨 돈으로 가방을 구입했는지 의아하긴 합니다.

     

    결제를 마치고 가게 주인은 식사 시간이 되어 잠시 자리를 비웠는데 재차 가게 안으로

    들어온 A군은 주변을 살피며 금고에 있던 현금 약 100만 원을 모두 꺼내어 달아났습니다.

    이게 정말 실화인지 믿기지 않는데요. 9살 남자아이가 스스로 생각하고 범행을 저질렀다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어 보였습니다.

     

    가게 주인은 얼마 지나지 않아 자리로 복귀했고 금고에 있던 현금 100만원을 도둑맞은 사실을

    바로 알아차렸습니다. 그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A군의 범행은 CCTV 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명백하게 CCTV 화면에 범행 장면이 기록되었고 신고를 했지만 도난당한 현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그 이유는 A군의 부모가 "피해 금액을 지금 당장 돌려주기는 어렵다"라고

    했기 때문인데요. 이와 같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 부모에 그 자식이라며 공분을 샀습니다.

     

    대한민국 헌법 제도상 만 10세 이하는 형사적 책임을 물을 수 없게 되어 가벼운 훈계만 할 수 있는

    법적 제도뿐이라고 하는데요. 가게 주인 입장에서는 참으로 난감한 상황이고 화가 날만한 일인 것 같습니다.

    부모가 정신을 차렸으면 하는 바람이네요.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