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징어게임-오영수
    오징어게임-오영수

    깐부치킨 모델 제의 거절

    많은 누리꾼들이 기대하고 실현되리라고 생각했던 광고이죠.

    오징어 게임에서 깐부라는 단어가 이슈화 되면서 현실에서 운영되고 있는

    깐부치킨 프랜차이즈의 모델이 되지 않을까 저 역시도 생각했었습니다.

     

    깐부치킨 측에서 배우 오영수 씨에게 조심스럽게 광고 촬영을 제안했으나,

    배우 오영수 씨는 "지금은 배우로서 나의 자리를 지키고 싶다"라는 뜻을

    1차적으로 전달해왔다"라고 밝혔습니다.

     

    깐부치킨에선 역대급 마케팅 기회를 놓친 셈인데요.

    옛날 신구의 "니들이 게맛을 알아?" 대박을 쳤던 광고의 뒤를 이었을지도 모르는

    깐부치킨과 오징어 게임을 통해 알게 된 명품 배우 오영수 씨의 콜라보가 기대되었는데

    개인적으로 아쉽지만 배우 개인의 가치관과 신념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 신념을 지켜나가는 배우 오영수 씨도 정말 멋있네요.

     

    깐부치킨-건물
    깐부치킨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